자료=금융감독원

올해 상반기 '개인사업자대출119' 지원액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저임금 인상 등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한계 개인사업자에게 119제도를 적극 지원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개인사업자대출119는 개인사업자대출이 부실화되기 이전에 원리금 상환부담을 경감해 부실채권 발생을 최소화하는 제도다. 수출입·산업은행을 제외한 15개 국내은행이 건전성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시행 중이다.

1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국내은행의 올해 상반기 개인사업자대출119 운영 현황'을 보면 올해 이 프로그램으로 채무상환부담이 경감된 대출건수는 5798건, 대출금액은 4801억원이다.

작년 상반기 대비 지원 건수는 40.0%(1656건) 늘었고, 금액은 43.6%(1457억원) 증가했다.

대출규모별로 살펴보면 5000만원 이하 대출에 대한 지원이 4202건으로 전년 동기(2896건) 대비 45.1% 늘었다. 전체 지원건수 중 5000만원 이하 대출 비중은 72.5%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지원방식으로 보면 만기연장이 65.9%(3365억원)로 가장 높고, 이자감면(30.6%, 1566억원), 대환대출(2.1%, 109억원), 이자유예(1.4%, 70억원) 순이었다.

금감원은 이자감면 방식의 지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이자부담 완화에 기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자감면 지원금액은 작년 상반기 823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1566억원으로 급증했다. 비중도 22.3%에서 30.6%로 커졌다.

은행별 개인사업자대출119 운영실적 평가에서는 대형은행은 농협은행과 KEB하나은행, 중소형은행은 부산은행과 SC은행을 각각 우수은행으로 선정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영세한 개인사업자 중심의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일시적 유동성 부족 등으로 연체에 빠질 우려가 있는 한계 개인사업자의 조속한 위기극복을 유도할 것"이라며 "반기별 실적평가를 통해 은행 경영진의 관심 제고 등 은행간 선의의 경쟁을 더욱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