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이 하루 200편이 넘는 비행계획과 이착륙을 포함한 항공기 운항의 모든 과정을 총괄하는 안전운항 체계를 개선했다.

제주항공은 기존 운항통제 기능에 정비통제와 운항 코디네이터 기능을 더해 모든 상황에 신속하고 정확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한 종합통제체계 구축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여러 본부에서 맡고 있던 안전운항 관련 기능을 한데 모아 평상시에는 효율적으로 안전운항을 관리하고 비정상상황이 발생했을 때는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다.

'항공사의 심장'이라고 불리는 운항통제센터의 주업무는 비행계획에 따라 조종사가 항공기를 운항하고, 항공기가 계획대로 비행하고 있는지 등을 실시간으로 감사하는 것이다.
24시간 항공기의 실시간 위치를 추적하는 것은 물론 조종사와 수시로 교신하면서 비상상황 발생 시 즉각적으로 대응이 가능하도록 대비하고 있다.

비정상상황이 발생하면 항공기 지연, 결항 등을 결정하고 항공기 스케줄을 조정하는 업무도 이곳에서 이뤄진다.

정비통제는 항공기 상태를 진단해 조치가 필요한 경우 대응지침을 전달하고 베테랑 조종사 출신의 운항 코디네이터가 조종실에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가지 상황에 대해 지상에서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한다.

제주항공은 운항통제센터의 기능을 강화하면서 인력 또한 기존 70여명에서 90여명으로 늘렸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성장 속도에 걸맞게 안전관리 기능을 강화하고 안전을 위한 획기적인 투자를 해나갈 계획"이라며 "다양한 상황에 대한 신속한 대응체계를 만들어 이용자의 편의를 꾸준히 높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