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22일부터 축산물·가공식품 집중 검사

관세청이 아프리카 돼지열병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외국에서 돼지고기나 돈육가공품을 들여오는 것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10일 관세청에 따르면 최근 중국에서 반입한 순대·소시지·만두 등 돈육가공품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고 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돼지과에 속한 동물만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전염병으로, 주로 감염된 돼지의 분비물에 의해 전파된다.

관세청 관계자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예방을 위해 돼지고기뿐만 아니라 햄·소시지·순대·만두·육포 등도 휴대·반입을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세청은 22일부터 한 달간 축산물과 가공식품을 집중 검사 할 예정이다.

전국 공항·만 세관에서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안내도 확대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