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이 내년 9월10일 자리에서 물러난다. 마윈의 만 55세 생일이자 절강성 항저우의 한 아파트에서 알리바바를 창립한 지 꼭 20년이 되는 날이다.

마 회장은 10일 인터넷 성명을 통해 "이사회의 승인을 얻어 알리바바 설립 20주년 기념일인 내년 9월 10일 알리바바 이사회 주석(회장) 자리를 장융(張勇) 최고경영자(CEO)에게 승계한다"고 밝혔다.

현재 중국의 거대 인터넷 기업 창업자 1세대 가운데 마 회장과 같은 조기 사퇴는 매우 드물다.

마 회장은 "오늘부터 장융과 협력해 우리 조직의 과도기를 위한 준비를 하겠다"며 "2019년 9월10일 이후에도 저는 2020년 알리바바 주주총회 때까지는 여전히 알리바바 이사회 구성원 신분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그가 회장직에서 사퇴해 경영 일선에서는 물러나겠으나 여전히 알리바바 지분 6.4%를 보유한 대주주로서 경영 전반에 영향력을 행사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마 회장은 "저는 진지하게 10년간 물러날 준비를 해 왔다"며 "알리바바가 전적으로 특정 개인의 능력에 의존하는 회사에서 인재에 의존하는 기업으로 발전했음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알리바바는 예전부터 원래 마윈의 것이 아니었지만 마윈은 영원히 알리바바에 속한다는 것을 여러분께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마 회장은 지난 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를 통해 경영 일선에서 후퇴하겠다는 뜻을 드러낸 바 있다.

그는 "은퇴는 한 시대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교육에 초점을 두고 더 많은 시간과 재산을 쓰고 싶다"고 밝혔다.

마 회장은 중국을 대표하는 정보기술(IT) 기업인 BAT(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 중 하나인 알리바바 설립을 주도했다.

저장성 항저우사범대학을 졸업해 영어 교사를 하다가 중국의 개혁개방 바람을 타고 기업인으로 변모했다. 동료 17명과 함께 1999년 저장성 성도 항저우(杭州)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알리바바를 창업했다.

초기에 기업간 거래(B2B)에 초점을 맞췄던 알리바바는 기업과 개인 간 거래(B2C) 플랫폼인 타오바오(淘寶)로 사업 중심을 옮겨 성공을 거뒀다. 오늘날 중국에서 타오바오(淘寶), 티몰 등 알리바바 계열 온라인 쇼핑 플랫폼은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 자리를 유지 중이다.

이후 알리바바는 즈푸바오(支付寶·알리페이)를 내놓아 중국 전자결제 시장을 석권했다. 이후 사업 분야는 인공지능(AI),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로도 넓어지면서 일개 전자상거래 기업이 아닌 중국인의 삶을 좌지우지하는 '제국' 수준으로 도약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