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미디어아트페스티벌에 친환경차 지원

현대자동차가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열린 세계적인 미디어아트 축제인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에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 의전차를 지원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6일부터 10일까지 열린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은 '예술, 기술과 사회를 위한 축제'를 모토로 1979년부터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시작해 매년 개최되는 행사로 방문객이 약 10만 명에 달한다.


올해로 37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에는 약 100여개 이상 국가에서 작가, 큐레이터, 엔지니어, 과학자, 사회과학자, 스타트업 대표 등 약 1,000여 명의 전문가가 참석했으며, '오류: 불완전함의 예술)'이란 주제로 전시, 컨퍼런스, 포럼, 공연, 시상식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다. 현대차는 이번 페스티벌에 각국 주요 인사 의전 등 행사 운영을 위한 공식차로 친환경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 총 9대의 차를 지원해 기술력과 상품성을 알렸다.
또한 페스티벌 기간에는 현대차그룹이 2015년부터 진행해 온 현대자동차그룹의 초대형 미디어 스크린인 비전홀에서 상영될 미디어아트 작품을 발굴하는 공모전 '제3회 VH 어워드'에 선정된 3명의 작가를 대상으로 한 멘토링프로그램을 3주간 동시에 진행한다.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 디렉터 '마틴 혼직', 공동 큐레이터 '유르겐 헤글러' 등 6인이 참여해 체계적인 멘토링으로 작품을 완성시켜, 내년 페스티벌의 미디어 파사드 전시인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Deep Space 8K'에서 완성작을 상영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는 한국의 국립현대미술관, 영국의 테이트모던, 미국의 LA 카운티미술관과 10년이상의 장기간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한바 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보증수리 지난 수입차, 서비스도 경쟁
▶ 폭스바겐 부활의 숨은 살림꾼은 '파사트 GT'
▶ 볼보차, 자율주행차로 300㎞ 이내 항공기와 경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