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내 뒤에 테리우스’/사진제공= MBC

MBC ‘내 뒤에 테리우스’/사진제공= MBC

MBC 새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에서 블랙 요원 소지섭의 비밀 아지트가 공개됐다.

소지섭은 극 중 평범한 세상 속으로 숨어든 전설의 블랙 요원 김본 역을 맡았다. 3년 전 작전 실패로 내부 첩자 혐의까지 받고 있기에 자취를 감출 수밖에 없었던 인물.
10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날카로운 눈빛의 김본(소지섭)과 그의 비밀스러운 아지트의 모습이 담겨있다. 사진 속 칠판에는 각종 정보들과 얽히고설킨 인물 관계도로 빼곡히 차있다. 그가 심상치 않은 사건을 쫓고 있음을 짐작하게 한다.

특히 이를 샅샅이 훑어보는 김본의 눈빛과 고심하는 표정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서려있다. NIS(국정원)에서 전설로 불릴 만큼 최정예 요원인 김본의 카리스마가 엿보인다. 과연 그가 코드네임 테리우스를 통해 어떤 첩보 플랜을 시작할지 궁금증이 모인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첩보물을 그린 드라마다. 오는 26일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