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이 듬뿍, 한가위 선물

현대백화점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오는 23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를 진행한다.

현대백화점은 기업 고객이 가장 선호하는 명절 선물인 10만원대 정육 선물세트를 지난해 추석보다 두 배 늘려 40종으로 확대했다. 유명 맛집과 협업한 양념육 선물세트, 씹고 삼키기 편안한 ‘연화식’ 등 이색 정육 선물세트도 마련했다.

윤상경 현대백화점 상품본부 생식품팀장은 “지난 5년간 기업 고객의 명절 선물세트 판매동향을 분석한 결과 10만원대 정육 선물세트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기업 고객 매출 비중은 명절 선물세트 전체 매출의 40%가량을 차지하기 때문에 이들을 위한 10만원대 선물세트를 확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은 유명 맛집과 협업한 양념육 세트를 새롭게 선보인다. 유명 고깃집의 대표 메뉴를 집에서도 맛볼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23년 전통의 고깃집인 포천 이동폭포갈비와 협업한 ‘포천 이동폭포갈비 세트’(1.6㎏, 17만원)와 조미료 맛을 줄이고 대파를 이용해 단맛을 내는 것이 특징인 ‘마포서서갈비 세트’(2㎏, 15만원) 등이 있다. 이번 명절 선물세트로 내놓기 위해 현대백화점 바이어가 1년 전부터 유명 맛집을 설득했다.

연화식 정육 선물세트도 있다. 연화식은 일반 음식과 동일한 모양과 맛을 유지하면서 씹고 삼키기 편하게 만든 것이다. 가정간편식(HMR)으로 개발해 전자레인지에 5~6분만 데우면 바로 먹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대표 상품은 ‘연화식 한우 갈비찜 세트’(2.8㎏, 20만원), ‘더 부드러운 돼지 등갈비찜’(1.5㎏, 8만원) 등이다.
프리미엄 전통 식품 브랜드 ‘명인명촌’의 장류를 활용한 양념육도 선보인다. 경기 양평 수진원농장에서 재배한 콩으로 담은 해바랑 간장으로 맛을 더한 ‘명인명촌 해바랑 간장 양념구이 혼합세트’(2㎏, 12만5000원), ‘명인명촌 해바랑 간장 언양식 소불고기 세트’(2㎏, 12만5000원) 등이 있다.

현대백화점은 ‘봄굴비’ 물량을 지난해보다 2.5배 늘려 2500세트를 준비했다. 봄굴비 선물세트는 같은 사이즈의 굴비 선물세트보다 10~15% 정도 가격이 비싸다. 그럼에도 매년 완판되는 인기 선물세트 중 하나다. 봄굴비는 산란철인 2~4월에 잡힌 참조기를 건조한 것으로 고소함과 감칠맛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판매하는 상품은 영광 봄굴비 국 세트(23㎝ 이상 10마리, 47만원), 영광 봄굴비 죽 세트(22㎝ 이상 10마리, 37만원), 영광 봄굴비 연 세트(20㎝ 이상 10마리, 27만원) 등이다. 또 ‘제주 금태 선물세트’(2㎏, 18만원)도 선보인다. 금태(눈볼대)는 제주와 부산 등에서 나는 생선으로 특히 조림용으로 인기가 많다. 군산의 명물 박대를 말린 ‘군산 황금박대 세트’(12마리, 10만원)와 여수지역 10미(味)로 손꼽히는 ‘반건 군평선이 세트’(1.2㎏, 15만원)도 선보인다.

한정판 이색 수산물 선물세트도 판매한다. 독도 인근 150~300m 수심에서 조업되는 독도 새우 선물세트(1㎏, 35만원)를 30세트 한정 판매한다. 부산에서 많이 잡히는 ‘달고기 세트’(2㎏, 25만원)도 30세트를 준비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에서 유통, 호텔 분야 취재를 하고 있습니다. 독자들에게 인사이트를 줄 수 있는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