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이 듬뿍, 한가위 선물

신세계백화점의 손문국 상품본부장은 이번 추선 명절 선물 3개를 추천했다. 청정 자연에서 난 한우로 구성된 ‘산청 유기농 한우 세트’, 임금님 수라상에 오른 ‘영광 법성포 굴비’, 천혜의 환경과 농부의 열정이 빚은 명품 배 ‘성환 안양골 배’ 등이다.

산청 유기농 한우는 높은 일교차와 신선한 공기로 유명한 경남 산청 차황면의 맑고 깨끗한 자연에서 자란다. 소나무가 울창한 지리산 산기슭 초지에서 자유롭게 뛰어놀고 유기농 사료만을 먹고 자란 소는 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풍부하다. 고기 풍미를 좌우하는 올레인산을 많이 함유해 감칠맛도 좋다. 일반 우사보다 3배 이상 넓은 곳에서 스트레스 없이 자란 산청 유기농 한우는 면역력이 뛰어나 항생제와 합성 호르몬제, 성장 촉진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건강하며 12자리 생산 이력 표시로 철저하게 관리된다.

산청 유기농 한우를 생산하는 산청 청정골 축산영농조합법인에서는 직접 사료공장을 운영한다. 신세계는 올 추석 깨끗한 우사에서 믿을 수 있는 사료만 먹고 자란 한우만을 엄선해 구성한 산청 유기농 한우 만복세트를 48만원, 다복세트를 37만원에 선보인다.

임금님 수라상에 오른 ‘굴비의 참맛’ 영광 법성포 굴비는 매년 추석 명절 선물로 큰 인기를 끈다. 올해도 통통하게 살이 오른 참조기가 깨끗한 칠산 바다에서 불어오는 하늬바람에 맛있게 건조됐다. 낮보다 습도가 높은 밤에는 어체의 수분이 밖으로 배출되면서 찰지고 단단한 참조기의 육질이 더 맛있게 숙성된다. 평균 기온 15도를 유지하는 영광 법성포는 굴비를 생산하는 최적의 자연환경을 갖췄다. 입동 이후 유자망으로 어획해 살이 단단하고 기름진 최상급 참조기만을 선별해 최상급 굴비를 만든다.
굴비에 사용하는 소금도 국내에서 유일하게 인증받은 ‘우수 천일염’이다. 육형제 소금밭의 숙성된 천일염을 사용한다. 참조기 아가미와 어체에 소금을 뿌려 자연스럽게 간이 배게 하는 귀소금 섶간으로 간이 고소하고 짭조름한 것이 특징이다. 신세계는 마른굴비 만복세트(60만원), 다복세트(50만원), 오복세트(40만원), 수복세트(25만원) 등으로 나눠 선보인다.

천혜의 환경과 농부의 열정이 빚은 명품 배 성환 안양골 배도 있다. 1906년부터 100년 넘는 기간 동안 명품 배를 생산해온 천안 성환 송덕리에서 재배됐다. 이곳은 황토에 모래가 많이 섞여 배수가 잘 되는 완만한 구릉지에 강수량이 적당하고, 홍수와 태풍의 피해가 적어 맛있는 배를 생산하는 천혜의 환경을 갖췄다.

1996년 20여 명의 조합원이 출자해 만든 순수 농민 모임 안양골 영농조합은 토양과 수질 등을 모두 검증받은 엄격한 농산물우수관리(GAP) 농법으로 매년 고른 품질의 최상품 신고배를 생산하고 있다. 안양골 영농조합에서는 크고 탐스러운 신고배를 얻기 위해 평균 3~4년 된 가지만 이용한다. 관수도 지하 150m 암반수만을 사용하며, 매년 1회 심토파쇄 작업을 실시한다. 토양의 통기성을 높이는 심토파쇄 작업은 과수의 뿌리 발육을 촉진하는 원동력이다.

여기에 인산과 칼슘, 한약재를 섞어 자체 제작한 영양제를 투입해 잎의 광합성 작용을 돕고 더 맛있고 먹음직스러운 신고배를 수확한다. 성환 안양골 배는 재배부터 출하까지 전 과정을 엄격히 관리해 믿고 먹을 수 있는 명품 배를 만들고 있다. 신세계는 직거래 산지인 성환 안양골 영농조합에서 당도 높은 배만 엄선해 구성한 성환 배 세트(8만원)를 선보인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에서 유통, 호텔 분야 취재를 하고 있습니다. 독자들에게 인사이트를 줄 수 있는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