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부터 국회에서 인사청문 정국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국회는 10일 첫 번째 순서로 이석태·김기영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각각 실시한다.

이석태 후보자는 김명수 대법원장이 지명한 인사로, 청문회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다.

이 후보자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회장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 출신으로, 이념 편향성 논란과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 등이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별도로 더불어민주당이 추천한 김기영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인사청문 특위에서 열린다.

김 후보자 청문회의 쟁점은 배우자와 자녀 등 가족들의 위장전입 의혹 등이다.

이들 외에도 11일에는 이은애·이영진 헌법재판관 후보자, 12일에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가 줄줄이 예정돼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