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7월 99.2 기록
경제 성장동력 약화"
한국의 경기를 내다볼 수 있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한국 경기선행지수(CLI)가 16개월 연속으로 전월 대비 하락했다.

10일(현지시간) OECD에 따르면 7월 기준 한국의 경기선행지수는 99.2로 전달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OECD 경기선행지수는 6~9개월 뒤의 경기 흐름을 예측하는 지표다. 한국은 지난해 4월 이후 전월 대비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수는 한국은행과 통계청에서 집계하는 제조업 재고순환지표, 장단기 금리차, 수출입물가 비율, 제조업 경기전망지수, 자본재 재고지수, 코스피지수 등 여섯 개 지표를 활용해 산출하고 있다.
OECD 경기선행지수는 기준점인 100을 초과하면 경기 확장, 밑돌면 경기 하강으로 해석할 수 있다. 7월 OECD 회원국 전체 경기선행지수 평균값은 99.7로 전달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OECD는 “회원국들의 성장동력이 전반적으로 약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OECD 회원국이 아닌 중국 브라질 러시아 인도 등 이른바 브릭스(BRICs) 국가의 경기 전망은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나왔다. 7월 경기선행지수는 중국이 99.9로 전달보다 0.3포인트 상승했고, 인도는 한 달 전보다 0.2포인트 오른 101.6을 나타냈다. 러시아(100.2)와 브라질(103.1)은 전달보다 하락했다.

이태호 기자 thlee@hankyung.com
한국경제 마켓인사이트 기업재무팀 이태호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