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9일 북한이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9·9절) 개최한 열병식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등장하지 않았던 것에 대해 "북한이 비핵화를 할 용의가 있다는 의사 표시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이날 후쿠오카(福岡)현에서 한 강연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북한의 이런 모습이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행동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그러면서 "미국과 북한이 신뢰관계를 가지고 있어서 미국에 도달할 미사일은 공개하지 않은 것일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경제발전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확실한 절차를 밟아 경제 제재를 풀도록 하는 것밖에 방법이 없다는 것을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알고 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