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개막, RBE2018에 홍보관 설치…장관급 투자사절단 방한
‘스마트시티 개발 사업’ 위한 ‘디지털 트러스트’ 투자유치 활동
‘블록체인 허브’ 위해 세계 첫 ‘국립 가상화폐거래소’도 추진

우즈베키스탄 국부펀드가 세계 최초로 열리는 ‘부동산 블록체인 엑스포 2018’에 참가한다. 투자단을 이끌고 방한예정인 알렉산드르 텐 국부펀드 ‘디지털 트러스트’ 대표이사 /사진=부동산 블록체인 연구소

우즈베키스탄 국부펀드 운용팀이 19일부터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부동산 블록체인 엑스포(Real Estate Blockchain Expo·RBE) 2018’에 참가해서 ‘블록체인 스마트시티’ 계획을 공개하고, 투자 유치 활동을 펼친다.

RBE 2018 사무국은 9일 우즈베키스탄 장관급 투자사절단이 ‘부동산 블록체인 엑스포’에 참가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올해 RBE 공공기관 가운데 장관급 투자사절단을 구성해서 참가하는 첫 사례여서 화제가 되고 있다. RBE는 한국경제신문이 주최하고, 한경부동산연구소·부동산블록체인연구소가 공동주관하는 세계 최초 부동산 블록체인 분야 국제 엑스포다.

우즈베키스탄 정부사절단 책임자는 알렉산드르 텐 대표시아는 총괄 본부장 겸 국부펀드 디지털 트러스트(Digital Trust)’대표이사다. 이들은 박람회에서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추진중인 ‘블록체인 스마트시티’와 정부의 블록체인 육성 발전정책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투자사절단은 ‘한-우즈벡 경제위원회(KOBEA)’와 공동부스를 마련하고 투자유치에 나서기로 했다. RBE 사무국도 코베아를 ‘부동산 블록체인 엑스포 2108’의 ‘공공주관 협력 파트너’로 선정하고, 향후 블록체인 사업 관련된 협업관계를 지속해나가기로 했다.

사절단은 또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야심차게 추진중인 디지털경제 발전계획을 세계 각국 투자자들에게 알리고, 글로벌 투자유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우즈벡 정부는 이번 한경 부동산 블록체인 엑스포 참가를 계기로 향후 타쉬켄트에서 정부 주관으로 ‘국제 블록체인 포럼’도 개최할 방침이다.
우즈베키스탄은 정부가 앞장서서 국내·외 개인과 법인의 가상화폐 거래를 합법화하고, 수익에 대한 비과세 정책을 내놓아 주목을 끌고 있다. 최근엔 블록체인산업 육성을 위해 △민관협력·투자유치 △전문인력 양성·해외 고급인력 확보 △해외 선도기관과 기술지원 협력 등을 골자로 한 정책을 발표했다. 이에따라 대통령 직속 국가프로젝트 관리위원회(NAPM)를 설립하고, 블록체인 스마트시티 등 국책사업 총괄 실행 자문 파트너로 ‘코베아’를 선정했다. 투자단은 박람회에서 이들 정책을 적극 알리기 위한 첫 무대로 ‘부동산 블록체인 엑스포 2018’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부동산 블록체인 엑스포 2018은 한국경제신문이 매년 개최하는 국제 부동산 박람회 ‘한경 리얼티 엑스포 코리아 2018’과 동시 개최된다. 이들 2개의 박람회에는 20여개국 180여개 업체·공공기관이 참가신청을 했다. 투자자와 방문객도 작년보다 1만여명이 늘어난 4만여명에 이를 전망이다.

김철 부동산블록체인연구소장은 “우즈베키스탄 사절단은 ‘국립 가상화폐거래소 설립 및 디지털경제 발전지원사업’에 대한 구체적 계획을 공개하고, 펀딩 파트너를 찾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RBE 2018’ 방문을 희망하는 사람들은 홈페이지(https://goo.gl/qCMcWQ)를 통해 사전등록하면 된다. 사전등록하면 입장료(1만원) 면제혜택이 주어진다. 박람회에서는 글로벌 컨퍼런스인 세계 첫 ‘블록체인 지식 포럼’도 대규모로 동시개최된다. 유료 입장이어서 별도의 포럼 사이트(https://goo.gl/M4mWGf)에서 선착순으로 접수를 받는다.

박영신 건설부동산 전문기자 yspark@hankyung.com
■ 편향없는 본질과 정수 전달. ■ 세상을 이롭게 하는 전문분야(부동산·개발·건축·건설·ICT융복합 등) 정보의 '올바른 전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