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을 둘러싸고 혹사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영국 축구사이트 90min은 지난 8일(한국시간) '손흥민에게 휴식을 줘야 한다'는 기사를 통해 영국 현지 팬들의 여론을 담았다.

골닷컴 스페인은 9일 "손흥민이 러시아월드컵부터 많은 경기를 소화하고 있다"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부터 시작된 손흥민의 긴 여정을 소개했다.

실제로 손흥민은 올해 많은 경기를 소화하고 있다. 그의 출전 기록으로 쉽게 파악할 수 있는 대목이다.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17-2018시즌 마지막 경기였던 5월13일 레스터시티전을 소화한 뒤 곧바로 귀국했다. 바로 축구대표팀에 합류해 2018 러시아월드컵 준비에 들어갔다.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 입소해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했고, 28일 대구에서 열린 온두라스전에서 79분을 뛰었다. 6월1일 전주에서 열린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 월드컵 국내 출정식에서 풀타임을 소화했다.

또 월드컵 사전 캠프지인 오스트리아 레오강에서 훈련을 하다 7일 현지에서 볼리비아, 11일 세네갈과 평가전에 출전했다. 그리고 러시아로 이동해 18일 월드컵 조별리그 스웨덴, 23일 멕시코, 27일 독일전에 힘을 쏟아부었다.

월드컵을 마친 손흥민은 한국으로 귀국해 20여일 동안 휴식을 취한 뒤 영국으로 돌아가 팀 훈련과 연습경기를 치렀다. 그리고 2018 인터내셔널 챔피언스(ICC)컵 출전 차 미국으로 이동했다.
미국에선 7월26일 AS로마(이탈리아), 29일 FC바르셀로나(스페인), 8월1일 AC밀란(이탈리아)전에 참여했다. 다시 영국으로 돌아가 11일 2018-2019 프리미어리그 개막전 뉴캐슬과 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숨 막히는 일정은 이어졌다. 그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인도네시아로 이동, 17일 말레이시아, 20일 키르기스스탄, 23일 이란, 27일 우즈베키스탄, 29일 베트남, 9월1일 일본전에 나서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이어 손흥민은 곧바로 파주NFC로 들어가 파울루 벤투 신임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의 주장 완장을 찼다. 지난 7일 코스타리카와 친선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또 그는 11일 수원에서 칠레와 친선경기에도 나서야 한다. 손흥민이 칠레전에도 출전하면 지난 5월28일 온두라스전부터 107일 동안 19경기를 소화한 셈이다.

비시즌 기간에 많은 경기를 치르면서 체력 손실이 컸던 셈이다. 문제는 긴 이동 거리와 잦은 시차 적응에 시달렸다는 것이다.

손흥민은 지난 5월부터 4개월 동안 영국-한국-오스트리아-러시아-한국-영국-미국-영국-인도네시아-한국-영국으로 이동하는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심지어 11일 칠레전이 끝난 뒤에도 지옥의 일정을 계속될 전망이다. 손흥민은 A매치 기간이 끝나면 소속팀으로 복귀한다. 소속팀 토트넘은 15일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전, 19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인터밀란전, 23일 프리미어리그 브라이턴 호브 앨비언전, 27일 리그컵 왓퍼드전, 29일 프리미어리그 허더즈필드전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