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반이 무너지면서 기울어진 서울 동작구 상도유치원이 사고 나흘째인 9일 오후 1시부터 철거 작업에 들어갔다.

이날 오전 동작구청은 사고 현장 인근에서 철거 계획을 설명했다. 먼저 오후 1시께 압쇄기로 유치원 건물의 기울어진 곳을 철거하기 시작했다. 철거 작업은 오는 13일까지 끝낼 계획이다. 철거공사로 인근 상도초등학교는 10일 임시휴교한다.

조남성 동작구청 도시관리국장은 “일반 철거방식으로 건물을 파쇄하면 소음과 진동·먼지가 발생하기 때문에 압쇄기로 철거하게 됐다”며 “집게처럼 생긴 도구로 건축물을 물어서 뜯는 방식이라 진동이 덜하다”고 설명했다.

상도유치원에 다니고 있던 원아들은 총 122명으로, 정규반과 방과후 반으로 나눠 교육받는다.

방과후 교육반은 10일부터 바로 옆 상도초등학교에 있는 돌봄교실에서 교육하고, 정규반도 상도초에서 17일부터 교육할 예정이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