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간편식, 대한민국 밥상을 바꾸다

'혼술' 유행에 판매량 급증
'안주夜'·'낭만포차' 등 인기
가정간편식(HMR)은 ‘식사’만 해당하는 게 아니다. 최근 들어선 야식과 안주 시장까지 진출해 자리를 잡았다. ‘혼술(집에서 혼자 술을 마심)’ 유행을 타고 ‘소포장’과 ‘유명식당 셰프’ 등을 내세워 점차 장악력을 높이고 있다.

요즘 트렌드는 포장마차 스타일이다. 대상 청정원은 안주 HMR 브랜드 ‘안주야(夜) 논현동 포차 스타일’을 지난달 출시했고, 오뚜기도 ‘낭만포차’라는 브랜드로 안주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두 회사가 내놓은 안주 메뉴들은 포장마차에서 시키는 것들과 똑같다는 게 특징이다. 무뼈닭발 매운껍데기 불막창 오돌뼈 닭똥집(닭근위) 등이다.

다른 점은 포장마차에서 먹을 수 있는 안주를 전자레인지와 프라이팬 조리로 간단하게 데워 먹을 수 있다는 점이다. 이런 전략이 성공해 인기는 점차 높아지고 있다. 안주야는 출시 2년 만에 1500만 개 이상 팔렸는데, 대상 관계자는 “갈수록 판매가 더 많아지고 있다”고 했다.

편의점도 자체상표(PB) 제품을 내놓으며 HMR 야식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CU는 고등어구이와 해물볶음, 숯불연어구이 등에 이어 돼지 갈비를 통째로 넣은 ‘CU 바베큐 폭립’을 출시했다. 1인분이 담겨 있는 제품으로 일회용 위생장갑도 넣는 아이디어를 발휘했다. 미니스톱에서는 안주 시리즈 ‘미니포차’를 선보이고 사천 탕수육, 타코야끼, 깐풍왕교자 등을 내놓았다.
맛집 열풍이 불면서 유명한 식당이나 셰프와 협업한 제품도 속속 나오고 있다. 대상은 최근 중식 레스토랑인 팔선생과 함께 ‘집으로 ON 팔선생 중화볶음밥’ 3종을 출시하며 발빠르게 시장 선점에 나섰다.

야식과 안주 시장은 젊은 층에서 먼저 각광받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지난해 발표한 ‘2017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에 따르면 주 3~4회 이상 간편식을 찾는 소비자 중 미혼자(35.2%)와 1인가구(37.7%) 비중이 가장 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관계자는 “집에서 해먹기 어려운 음식을 손쉽게 먹을 수 있어 야식과 안주류도 간편식을 찾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