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과거 발언 들춰내
위장전입 등 총공세 채비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사진)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오는 19일로 정해지면서 야당이 검증의 칼을 단단히 벼리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상임위원회를 넘어 당 차원에서 유 후보자 검증에 당력을 총집중하면서 유 후보자의 과거 대변인 시절 발언까지 들춰내고 있다.

유 후보자는 깔끔한 외모와 함께 전달력이 좋다는 평가를 받으며 오랜 기간 더불어민주당의 ‘입’을 맡았다. 2004~2007년 열린우리당 시절에 이어 2008년 대통합민주신당으로 바뀐 뒤에도 부대변인 생활을 했다. 2009년에는 민주당 수석부대변인이었다. 2015년에도 민주당 대변인을 지냈다. 하지만 ‘장수 대변인’으로 야당 시절 여권 인사들을 향해 독한 비판을 쏟아낸 발언이 지금은 야당의 공세를 부르는 부메랑으로 돌아오고 있다.

유 후보자는 2015년 “고위 공직자 자제들의 병역제도 훼손은 정부에 대한 불신을 초래할 것이라는 점에서 매우 심각하다”고 논평했고,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9년에는 국무총리에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이 낙점되자 논문 중복 게재, 소득세 탈루와 함께 병역면제 의혹 등을 이유로 들며 “총리 자격이 없다”고 맹비판했다. 하지만 유 후보자 아들은 2016년 5월께 십자인대 파열을 이유로 병역을 면제받았다. 유 후보자는 “아들이 학생 시절 운동하다가 다쳐 수술받았다”며 수술기록 등을 제출했지만 십자인대 파열이 고위 공직자 자녀의 단골 병역면제 사유라는 점에서 야당의 거센 공세를 받고 있다.
위장전입 문제도 마찬가지다. 유 후보자는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 위장전입 이유가 자녀들의 교육문제 때문이었다니 기가 막힐 뿐”이라고 꼬집었다. 하지만 정작 유 후보자는 1996년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딸을 실거주지가 아닌 서울 정동 성공회 성당 건물로 위장전입시켰다. 그는 “같은 유치원에 다니던 교우들과 같은 학교에 진학하도록 배려한 것일 뿐 투기나 명문 학교 진학 목적은 아니다”고 해명했지만 교육부 수장의 처신으로 적절했는지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유 후보자가 대변인 시절 쏟아낸 발언이 고스란히 기록으로 남아있기 때문에 다른 정치인 출신 장관 후보자들보다 청문회에서 상당히 홍역을 치를 전망”이라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그러나 “당의 입장을 대변해야 하는 대변인의 특수성을 감안할 때 과거 발언까지 들춰내는 공세는 가혹하다”는 동정론도 나오고 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