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원천 차단한다지만
회사 원하는 인재 못 뽑을수도
시중은행에 이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들도 올 하반기부터 신입 행원 채용의 모든 과정을 외부 전문업체에 위탁한다. 채용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공정성 논란을 원천 차단하겠다는 이유에서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은과 수은은 이달 중순부터 진행되는 서류심사와 필기시험문제 제출 및 면접관 섭외 등 신입채용 절차의 모든 단계를 인력 관리 전문업체에 위탁하기로 했다. 외부업체가 일부 서류심사를 맡은 적은 있지만 모든 채용 과정을 담당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올 상반기에 신입행원 채용 과정을 처음으로 외부 민간업체에 맡긴 기업은행은 하반기에도 채용 절차를 외부 업체에 위탁할 예정이다.

한 국책은행 관계자는 “채용 과정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취지”라며 “시중은행을 벤치마킹해 외부 업체에 맡기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은행권을 대상으로 채용비리가 불거지자 시중은행들은 올 들어 앞다퉈 신입채용 과정을 외부 업체에 위탁했다. 은행연합회의 ‘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에도 외부 기관을 참여시켜야 한다는 내용이 반영됐다. 국책은행뿐 아니라 주택금융공사,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등 금융공기업들도 올 하반기 채용부터 서류나 필기전형을 외부에 위탁하고, 면접 때 외부위원 참여 비율을 늘리는 등 외주화를 확대하고 있다.
시중은행과 금융공기업의 잇단 신입채용 외주화에 대해 금융권 내부에선 의견이 크게 엇갈린다. 채용비리 소지를 원천 차단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각 회사가 원하는 인재상에 적합한 직원을 채용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된다. 한 은행 임원은 “외부 업체는 오해의 소지를 차단하기 위해 서류에 기재된 경력만을 참고해 뽑을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블라인드 채용’이 도입된 뒤 취업준비생들이 오히려 각종 인턴 활동과 자격증 취득 등 ‘경력 쌓기’에 몰두하는 것과 비슷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필기시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금융공기업에선 외부 위탁의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