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부 대상 청심국제고 김영준 군
“한번 몰입하면 새벽 3시가 됐는지도 모를 정도로 테샛 공부 자체를 즐겼습니다. 테샛 덕분에 국내는 물론 글로벌 경제 상황 전반에 관한 지식을 얻고 경제 관련 신문 기사를 막힘 없이 이해할 수 있게 됐죠.”

한국경제신문사가 주관하는 경제이해력검증시험인 테샛에서 고등부 개인부문 대상, 일반 동아리부문 최우수상을 받은 김영준 군(청심국제고 2년·사진)은 수상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김군은 제48회 테샛에서 300점 만점에 278점(S등급)을 받아 고교 전체 1등을 차지했다.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상경 계열로 진로를 정했다는 김군은 “고등학교에 진학하면 꼭 테샛 공부를 해보고 싶었다”며 “245점(1등급)을 받은 지난 제46회 테샛보다 만족스러운 결과여서 정말 기뻤다”고 말했다.
김군이 가장 공부하기 어려웠던 테샛 영역은 시사경제다. 정해진 시험범위가 없는 데다 고등학생에게 다소 생소한 회계학·경영학 관련 내용도 알아야 해서다. 김군은 학교 도서관으로 배송되는 고교생 경제신문인 ‘한경 생글생글’을 꾸준히 읽고, 새로 알게 된 내용은 자신의 방식으로 노트 한 권에 정리하는 ‘단권화’ 공부법을 썼다. 경제 이론은 학교 교과수업부터 맨큐의 경제학 강독, 미시경제학, 통계학 등 경제학 분야와 관련된 AP(대학 선이수제) 과정까지 폭넓게 학습했다.

김군의 장래희망은 잠재가치가 높은 신기술 분야를 선별해 투자하는 기술 관련 벤처 투자가다. 세계 시장에서 활약하기 위해 토플 시험에서 만점(120점)에 가까운 119점을 받는 등 외국어 공부에도 힘쓰고 있다. 김군은 “테샛 공부로 세계 경제를 분별력 있게 이해하고 바라보는 안목을 기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경제부 기자입니다. 기획재정부와 해양수산부를 출입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