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아파트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추석 전 부동산 대책 발표를 예고하고서 서울시와 택지 마련을 둘러싼 이견을 막판 조율하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와 국토교통부는 서울 근교뿐 아니라 시내에서도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일부 해제해 택지를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 시내 그린벨트 추가 해제가 원칙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9일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서는 서울 시내 그린벨트 해제도 불가피하다고 본다"면서 "당에서 서울시와 의견을 나누고 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국토부와 서울시 간의 입장차로 획기적인 부동산 대책 마련에 진통을 겪을 수 있는 만큼 당이 적극적으로 나서 양측의 이견을 좁히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해찬 대표가 지난 6일 박원순 시장과 비공개 만찬 회동을 하고 부동산 시장에 관해 대화를 나눈 것도 이 같은 노력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그린벨트 해제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점을 이 대표에게 설명했고, 이 대표는 큰 틀에서 당정이 추진하려는 주택 공급확대 정책의 취지를 전하고 이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그린벨트 추가 해제뿐 아니라 공급확대를 통한 실수요자 흡수와 시장 안정 효과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가 최근 비공개회의를 통해 "필요하면 묶여 있는 땅을 풀어야 한다"고 언급한 만큼 그린벨트와 관련해선 그가 박 시장을 설득하는 입장에 섰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적극적으로 나서는 이 대표와 달리 일선 의원들은 신창현 의원의 신규택지 공개 파문 이후 부동산 대책의 내용과 관련해 최대한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서울 시내 그린벨트 해제에 대해서는 당내에서도 의견이 다소 엇갈려 이를 포함한 부동산 대책이 나올 경우 불만이 표출될 여지도 없지 않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