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정권수립 70주년(9·9절)을 기념해 개최한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등장시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과 비핵화·평화체제 협상의 교착 해소를 조심스럽게 모색하고 있는 만큼 미국을 비롯해 국제사회를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로 보인다는 해석이다.

AFP통신, 교도통신 등 외신들은 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 ICBM이 등장하지 않았다고 이날 오후 보도했다.

열병식은 오전 10시께 시작돼 정오 이전에 종료됐다. 취재를 위해 평양에 체류 중인 윌 리플리 CNN 기자는 행사 후 자신의 트위터에 "열병식은 두 시간 가까이 진행됐다"며 "이전 해들과 다르게 ICBM도 없었고 핵프로그램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references)도 없었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열병식에 ICBM은 물론 어떤 탄도미사일 종류도 등장시키지 않았으며, 재래식 무기만 선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NK뉴스는 자체 트위터 계정에서 이날 열병식에 중거리미사일도 등장하지 않았다고 했다.

매체가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열병식 사진에 따르면 '북한판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지대공 유도미사일 'KN-06'(번개5호)과 300㎜ 신형방사포(KN-09), 122㎜ 방사포 등이 등장했다.

윌 리플리 기자는 "대략적으로 1만2000명 이상 군인과, 5만명 이상은 족히 돼 보이는 민간인이 참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중국 권력서열 3위인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과 열병식 주석단에 나란히 나와 열병식을 지켜봤다.

APTN이 공개한 열병식 영상을 보면 김 위원장과 리 상무위원장은 주석단에서 손을 맞잡은 채 들어올리며 친선관계를 과시했다.

김 위원장은 올해 2월 '건군' 70주년을 맞아 개최한 열병식과 달리 이날은 직접 연설을 하지 않았다. 대신 주석단에 함께 자리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연설을 맡았다.

AP통신은 "김영남이 핵무력이 아닌 정권의 경제적 목표를 강조한 개막연설을 통해 (열병식) 행사의 기조를 비교적 부드럽게 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정권수립 기념 열병식엔 중국 러시아 등 세계 각국 고위급 외빈과 외신기자 140여명을 초청했다. 지난 2월 열병식 땐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과시하는 차원에서 ICBM 미사일을 등장시켰지만, 이날 정권수립 기념 열병식에선 수위조절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열병식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치른 첫 열병식으로, 미국과 비핵화·평화체제 협상의 교착 해소를 모색하는 국면임을 감안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를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