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건군절 열병식 개최 확인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정권 수립(9·9절) 70주년 기념 열병식을 9일 오전 10시께 시작해 이미 종료했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보당국의 한 관계자는 "북한이 오늘 오전 열병식을 시작해 현재 끝난 상황"이라고 밝혔다.

당국은 열병식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했는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전략무기가 동원됐는 지 등을 추가로 분석하고 있다.

당국의 한 관계자는 "행사에 동원된 병력규모는 지난 2월 북한군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에 동원된 규모(1만2000여명)보다 약간 증가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월8일 이른바 건군 70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병식을 진행했다. 해당 열병식엔 병력 1만2000여명과 '화성-14'형과 '화성-15'형 등 기존 공개됐던 두 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등장시킨 바 있다.
북한은 지난달부터 평양 미림비행장 일대에 장비와 병력을 집결해 열병식을 준비해왔다.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들은 이날 오전 현재 열병식 개최 여부에 대해 보도를 하지 않고 있다.

다만 9·9절 행사 취재를 위해 북한을 찾은 외신들을 통해 북한이 열병식 개최를 준비하는 상황이 일부 공개되기도 했다.

열병식 취재를 위해 평양에 체류 중인 윌 리플리 CNN 기자는 이날 오전 호텔 객실에서 대동강변을 따라 행렬한 군용차량의 영상을 촬영해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리며 "곧 대규모 열병식이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공습경보 사이렌 시험방송'이라는 글과 함께 평양 시내에 사이렌 소리가 울려 퍼지는 영상도 올렸다. 리플리 기자는 "열병식을 앞두고 엄격한 보안 검사가 이뤄질 예정"이라며 "열병식에서는 휴대전화가 허용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