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글로벌 연구거점 구축, 유망 스타트업 잇따라 인수·투자
반도체·TV·스마트폰 이어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 전략 구체화


삼성전자가 '신성장 동력' 확보 차원에서 인공지능(AI) 분야의 연구개발(R&D)과 인재 육성을 구체화하는 양상이다.

TV와 스마트폰, 메모리 반도체에 이어 새로운 '주력 엔진'으로 4차 산업혁명의 대표 화두로 떠오른 AI를 낙점, 전사적인 역량을 결집해 글로벌 업계를 선도하겠다는 청사진을 겨냥한 전략이다.

특히 이는 '새 총수' 이재용 부회장이 강력한 의지를 담아 제시한 새로운 좌표로, 이와 관련한 그의 글로벌 보폭도 한층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9일 발표한 미국 뉴욕 AI 연구센터는 6번째 '글로벌 AI 연구거점'이다.

지난해 11월 한국 AI 총괄센터 설립을 통해 AI 역량 강화를 위한 시동을 건 삼성전자는 올 1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이어 5월 영국 케임브리지·캐나다 토론토·러시아 모스크바에 AI 연구센터를 잇따라 열었다.

이는 인수·합병(M&A), 인재 영입, 기술 투자 등이 주축인 'AI 육성 전략'의 일환으로 여겨진다.

휴대폰과 TV 사업의 수익성이 정체 상태를 보이고 반도체 부문도 중국의 이른바 '반도체 굴기' 등으로 리스크가 커지는 상황에서 AI 육성을 본격화함으로써 미래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겠다는 구상이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최근 3∼4년간 국내외에서 AI 분야에 집중적인 투자와 인재 영입 작업을 진행해 왔다.

2016년 11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AI 플랫폼 개발 기업인 '비브랩스'를 인수한 데 이어 지난해 11월에는 대화형 AI 서비스 분야의 국내 스타트업인 '플런티'도 사들였다.

올들어서는 AI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전용 펀드 '넥스트Q 펀드'를 조성했고, AI 연구활동 등을 총괄하는 최고혁신책임자(CIO) 직책을 신설해 데이비드 은 삼성넥스트 사장을 임명했다.

지난해 말 삼성리서치를 출범시키고 산하에 AI센터를 신설해 관련 선행 연구에 나선 것을 비롯해 지난해 8월 미국 뉴욕 '삼성 글로벌 AI 포럼'에 이어 같은해 10월 국내에서 '삼성 AI 포럼'을 개최한 것도 이런 움직임과 궤를 같이한다.

이와 함께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 출신의 AI 석학인 래리 헥 박사·앤드루 블레이크 박사를 비롯해 AI 기반 감정인식 연구로 유명한 마야 팬틱 교수, AI 로보틱스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다니엘 리 박사, 뇌 신경공학 기반 AI 분야의 세계적 석학 세바스찬 승 박사 등을 영입해 '야전 사령관'으로 투입했다.

삼성전자는 실제로 스마트폰은 물론 가전제품에도 AI 기술을 잇따라 적용하고 있다.

'AI 비서'인 빅스비를 내세워 오는 2020년까지는 모든 스마트 기기에 AI 기술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부터 갤럭시S8, 갤럭시노트8에 '빅스비'를 탑재했고, QLED TV와 세탁기, 에어컨 등 가전제품에도 음성인식 기능이 채택됐다.

재계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AI, 자동차 전장(전자장비), 바이오 등 신성장동력 사업 가운데 일단 AI에 집중하고 있는 듯하다"면서 "내부 기술 개발과 동시에 차별화된 기술을 보유한 업체와의 인수 및 협력을 통해 가속페달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