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100인치 이상 초대형TV 전시…LG는 올레드TV 인테리어 강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국제 영상가전 전시회 'CEDIA 엑스포 2018'에 나란히 참가해 프리미엄 TV 라인업을 각각 선보이며 '럭셔리 경쟁'을 벌였다.

CEDIA(Consumer Electronics Design & Installation Association)는 영상·음향 기기 관련 고객 주문형 설치업자 등을 대상으로 열리는 전문 전시회로, 홈오토메이션과 고급 오디오, 조명기기 전문업체 등이 주로 참가한다.

삼성전자는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진행된 이번 전시회에 마이크로 LED 기술의 146인치형 '더월'(The Wall)과 '미세 피치' LED 기술이 적용된 109인치 및 219인치형 'IF P1.2' 시리즈를 선보였다고 9일 밝혔다.

기존 상업용 시장에서 주로 판매되던 제품을 일반 가정 내 설치에 적합하도록 상품화해 홈시네마 시장을 겨냥한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두 제품은 모두 베젤(테두리)이 없는 모듈러 방식의 LED 디스플레이로 100인치 이상의 초대형 화면이 가능하다"면서 "초대형·최첨단 스크린을 원하는 럭셔리 별장, 고급 주택, 리조트 등을 대상으로 시장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특히 '더월'은 이번 전시회에서 'AV·홈씨어터' 부문 '2018 최고의 제품'으로 선정됐으며, 음향·영상(AV) 전문매체인 'CE PRO'로부터 '최고의 유망 디스플레이 제품'으로도 뽑혔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인공지능(AI) 기능이 적용된 'LG 올레드TV AI 씽큐'를 비롯해 프리미엄 LCD TV인 'LG 슈퍼 울트라HD TV AI 씽큐'와 'LG 시네빔 4K UHD' 등을 전시했다.

특히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케이트 럼슨, 새러 셔먼 새뮤얼 등과 협력해 'LG 올레드TV AI 씽큐'와 어우러지는 거실 공간을 연출했다.

회사 관계자는 "자발광을 기반으로 한 생생한 화질과 올레드TV만이 구현할 수 있는 얇은 디자인으로 거실을 더욱 고급스럽고 즐거운 공간으로 만들어 인테리어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