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향기

인천국제공항이 재즈와 성악, 팝페라, 퓨전국악 등 가을 상설공연을 선보인다. 문화와 예술이 함께하는 문화예술공항을 모토로 공항 이용객을 대상으로 선보이는 문화예술 프로그램이다.

‘문화와 하늘을 잇다’를 주제로 하는 상설공연은 크로스오버 그룹 ‘더 드림 싱어즈’와 재즈 밴드 ‘판도라’, 세계합창올림픽에서 2관왕에 오른 ‘하모나이즈’ 등 실력파 그룹이 맡는다. 정통 성악가로 구성된 그룹 더 드림 싱어즈는 정통 클래식과 오페라, 성악을 기반으로 뮤지컬과 팝페라 공연을 선보인다.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오페라의 유령’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와 오페라 ‘리골레토’ ‘돈 조반니’ ‘일 트로바토레’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스탠더드 재즈 밴드 판도라는 팝과 가요, CF 음악, 영화 OST 등 대중에게 친숙한 곡으로 무대를 꾸민다.
합창을 기반으로 춤과 연기를 결합한 새로운 장르의 공연도 무대에 오른다. 국내 최초 쇼콰이어(Show Choir) 그룹인 하모나이즈는 팝과 재즈 선율에 맞춰 한국무용과 스트릿 댄스 등 화려하고 역동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추석 연휴에 맞춘 퓨전국악 밴드 시아와 투블러썸의 공연도 예정돼 있다.

공연은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1층 밀레니엄홀에서 매일 오후 3시30분부터 5시30분까지 한 시간 단위로 3회 열린다. 공연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컬처포트 홈페이지(cultureport.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