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영국·캐나다·러시아 등 6개
로보틱스 분야 집중…다니엘 리 센터장 임명
AI 선행 연구 및 우수 인재 확보 박차

삼성전자(44,000250 -0.56%)가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 글로벌 인공지능(AI) 연구센터를 신설했다고 9일 밝혔다. 한국, 미국 실리콘밸리, 영국 케임브리지, 캐나다 토론토, 러시아 모스크바에 이어 6번째다.

뉴욕 AI 연구센터가 위치한 미국 동부는 세계적인 명문 대학들이 밀집해 있는 곳으로 삼성전자는 글로벌 AI 연구 역량 강화와 우수 인재 확보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는 뉴욕 AI 연구센터를 통해 로보틱스 분야 연구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6월 영입된 AI 로보틱스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다니엘 리 부사장이 센터장을 맡았다. 뇌 신경공학 기반 AI 분야의 세계적 석학 세바스찬 승 부사장도 최고연구과학자로 AI 선행 연구를 함께 이끌어간다.
뉴욕에서 열린 개소식에는 삼성 리서치와 CE부문을 이끌고 있는 김현석 대표이사, 삼성 리서치 조승환 부사장, 세바스찬 승 부사장, 다니엘 리 부사장, 코넬대학교 공과대학장 다니엘 후덴로처 교수, 프린스턴대학교 신경과학연구소장 데이비드 탱크 교수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김현석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삼성의 제품과 서비스에 AI 기술을 적용해 사람들이 더욱 편리하고, 윤택한 삶을 경험할 수 있도록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일이 중요하다"며 "뉴욕을 포함한 6개 글로벌 AI 센터들이 그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은 지난 8월 AI를 4대 미래 성장사업 중 하나로 선정하고 연구 역량을 대폭 강화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리더십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2020년까지 한국 AI 총괄센터를 중심으로 글로벌 연구 거점에 약 1천 명의 AI 선행 연구개발 인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