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에서 풀무원 계열사의 초코케이크 급식으로 인한 식중독 의심환자가 500명을 넘었다.

8일 경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까지 도내 학교에서 발생한 식중독 의심환자는 모두 566명이다.

전날까지 발생한 311명보다 크게 늘었다.

누적 의심환자 566명 가운데 90명은 현재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나머지 중 136명은 완치 판정을 받은 것으로 도교육청은 파악했다.
의심환자들이 다니는 학교에는 앞서 공통으로 풀무원푸드머스(유통전문판매업체)가 공급한 더블유원에프엔비(식품제조가공업체)의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이 납품된 것으로 확인됐다.

의심환자가 발생한 도내 초·중·고등학교는 모두 13곳이다.

도내 학교에는 앞서 3~5일 18개 학교에 해당 케이크가 제공됐다.

당국은 식중독균 잠복 기간이 최대 72시간가량인 데다 개인차가 있을 수 있는 점을 감안하면 주말까지는 의심환자가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도 보건당국은 인체 가검물을 분석하는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