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흙 1만t 쌓아 철거장비 올릴 것"…이수곤 교수 "잘못된 복구법"

서울 동작구 서울상도유치원 붕괴 위기 사고 사흘째인 8일 유치원 건물 철거작업에 앞서 건물 아래쪽에 흙을 쌓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동작구 관계자는 이날 오전 사고현장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현재 압성토 작업(흙을 쌓고 다지는 작업)이 한창"이라면서 "이르면 내일(9일) 오전 압성토 작업을 마무리하고 오후부터 철거작업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에 따르면 유치원 건물을 철거하려면 집게차, 브레이커 등 최소 5t에서 최대 20t에 달하는 중장비들이 유치원 건물과 비슷한 높이로 올라서야 한다.

이 때문에 구는 철거작업을 하려면 유치원 아래쪽 공사장에 최소한 1만여 t의 흙을 쌓아야 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유치원 건물 중 심하게 기울어지지 않은 부분 아래쪽에 추가 붕괴를 막기 위해 흙을 채워 넣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해당 부분에도 흙을 쌓고 있다.

현재 25t 트럭이 쉬지 않고 흙을 실어 나르고 있으며, 총 400여대 분량을 들이는 것이 목표다.

전날 오후 2시부터 이날 오전 10시 30분 사이에 총 148대 분량이 들어왔다.

구는 이 속도가 유지되면 이튿날 오전께 압성토 작업을 마치고 오후부터는 유치원 건물 철거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동작구는 전날 "기울어지는 등 손상이 심한 부분을 우선 철거하고, 나머지 부분은 정밀안전진단을 한 뒤 재사용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구는 현재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보고 심야 시간에도 작업을 계속하고 있는데, 작업이 너무 시끄럽다는 주민 민원이 거세면 심야 작업을 일시중단할 가능성이 있고 이 경우 철거 시작 시점이 늦춰질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3월 유치원 의뢰를 받아 현장을 점검한 뒤 붕괴 가능성을 지적했던 이수곤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는 이날 오후 사고현장을 둘러본 뒤 취재진에게 "구청이 복구가 아니라 증거를 인멸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내가 보기에 흙은 더는 붕괴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H파일(알파벳 H 모양의 대형 철제 기둥)을 박아서 건물 추가 붕괴를 막고 현장을 보존한 다음 조사를 해야 한다"면서 "지금처럼 흙을 쌓아서 채워버리면 사건 원인을 왜곡시킬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현장을 보니 지반에 단층이 있어서 소일 네일링(soil nailing·지반에 구멍을 뚫은 뒤 철근·시멘트 등 보강재를 채워 지반을 강화하는 공법)할 때 철근이 제대로 못 들어갔거나 철근 개수가 부족했던 것 같다.

3월에도 그 점을 지적했었다"면서 "이를 확인하려면 흙을 메우지 말고, 무너진 부분을 확인해야 한다"고 의견을 냈다.

이어 그는 "구청에서 복구작업을 하고 있는데, 문제원인을 제공한 책임자가 관여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면서 "서울시나 국토교통부가 발을 빼지 말고, 큰 사고일수록 상위기관이 관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