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으로 2천100여 명이 넘게 감염된 '초코케이크 집단 식중독' 원인균이 일반 살모넬라균으로 최종 확인됐다.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초코케이크 식중독 환자와 문제의 초코케이크 보존식에서 분리한 살모넬라균을 정밀 조사한 결과 일반 식중독 원인균인 '살모넬라 톰슨'(지정감염병 원인균)으로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당초 보건환경연구원은 환자 가검물 등에서 살모넬라 항원형 C그룹을 검출했다.

항원형 C그룹에는 1군 감염병인 파라티푸스 원인균 등 모두 330개의 혈청형이 있으나 이번 정밀조사에서 일반 식중독을 일으키는 살모넬라 톰슨(Thompson) 혈청형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이번 초코케이크 식중독 증세를 보인 환자는 격리치료 등 법정 1군 감염병에 따른 조치를 하지 않아도 된다.

국내에서 주로 분리되는 살모넬라 항원형 C그룹에는 인판티스, 브랜드럽, 베얼리, 톰슨, 리빙스턴 등이 있다.

부산시 부산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이번에 분리한 살모넬라균의 유전적 상관성을 분석 중이다.

부산에서는 지난 4일 오후부터 풀무원 계열사에서 공급한 초코케이크를 먹은 학생이 복통과 설사 등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이기 시작해 8일까지 모두 10개 초·중·고교에서 626명이 식중독 증세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