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에 새 수장으로 임명된 파울루 벤투 감독이 데뷔하는 한국 대 코스타리카 평가전 입장권이 5년 만에 매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축구협회는 7일 "이날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코스타리카전 입장권이 오후 4시 현재 현장 판매분까지 매진됐다. 판매좌석 3만5천922석이 모두 팔렸다"고 밝혔다.

대표팀 경기 입장권이 매진된 사례는 2013년 10월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과 친선전(관중 6만5천명) 이후 5년 만이다.

축구협회는 코스타리카 입장권이 매진됨에 따라 교통 혼잡과 소지품 검사 등을 고려해 경기 킥오프 시간인 오후 8시보다 한 시간 빠른 7시까지 입장해 달라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