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담철곤 오리온 회장을 10일 소환 조사한다고 7일 밝혔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담 회장을 업무상 횡령혐의로 조사한다고 설명했다. 담 회장은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경기 양평 일대에 연면적 890㎡ 규모 개인 별장을 지으며 회삿돈 200억원을 쓴 혐의를 받는다. 담 회장의 별장 공사비 횡령 의혹은 작년 4월 전직 오리온 직원들이 담 회장의 횡령 등 내용을 고발하는 탄원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하면서 처음 제기됐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4월 첩보를 입수한 뒤 오리온 본사를 압수수색해 증거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별장 공사비 지출에 관여한 오리온 직원 1명도 경찰에 입건됐다. 담 회장은 2011년에도 회삿돈으로 고가 미술품을 사들여 자택에 걸어둔(횡령) 혐의로 구속기소돼 2013년 대법원에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