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7일 부산광역시와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 및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원희 현대차 사장(오른쪽)과 오거돈 부산시장(왼쪽) 등이 참석했다. 이번 MOU 체결로 현대차는 올해 말까지 부산에 수소충전소 1개를 설치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내년까지 200대 규모의 수소전기차 보조금 지원 예산을 편성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 지원을 약속했다.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10개를 세우고 수소전기차 1000대를 보급한다는 게 부산시의 계획이다.

현대차는 정부 기관과 민간 기업이 함께하는 ‘수소충전소 설치·운영 특수목적법인(SPC)’ 설립 사업에 참여하는 등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