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을 앞두고 가격이 급등했던 배추·무의 소매가가 9월 들어 하락세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지난해 같은 시기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는 7일 배추 가격은 1포기당 6807원으로 지난달 28일 정점을 찍었던 8311원보다 1504원(18.1%) 하락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개당 4047원이었던 무는 394원(9.7%) 하락한 3653원을 기록했다.
정부는 추석 민생안정대책에 따른 비축물량 방출 확대, 반값 공급, 기상여건 호전 등으로 수급 여건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배추·무 가격은 지난해 같은 시기 각각 4681원과 2062원이었던 것에 비하면 2126원(45.4%)과 1591원(77.2%)이 더 높다.

정부는 기상여건이 크게 악화하지 않는 한 배추·무 가격은 당분간 하향 안정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추석 성수품의 수급·가격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필요하면 추가 수급안정대책도 검토·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