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근 부동산 과열 문제와 관련해 "일부 투기적 수요에 불안 심리가 편승한 것 같다"고 7일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강서구 마곡에서 수소생산업체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유동성 문제와 관련해 부동산시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유동성이 수소경제 등 건전한 투자 쪽으로 갈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보유세 문제와 관련해서는 정부의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이 국회에 넘어가 심의를 기다리고 있다며 "심의 과정에서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보유세 등 조세 정책이 부동산 안정 목적만 가진 것은 아니지만, 긍정적인 영향을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임대사업자 규제강화 카드도 검토 중인 것으로 보인다.
김 부총리는 임대사업자 혜택 축소 가능성을 묻는 말에 "부처가 차분히 논의 중인 (부동산 종합대책) 안에서 같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부동산대책을 둘러싼 당·정·청 엇박자 논란을 의식한 듯 "부동산 시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고 관계부처와 차분히 대책 준비 중이며 결론 나면 적절한 창구에서 '원 보이스'로 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쫓기듯이 내놓는 대책은 바람직한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