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5주년 해양경찰의 날…"심기일전해 국민의 믿음과 사랑받길"

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서해가 갈등과 유혈의 바다에서 평화와 공영의 바다로 발전하도록 남과 북이 함께 지혜를 내고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인천 연안부두에서 열린 제65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올해 들어 서해에도 평화의 기운이 감돌고 있다.

우리는 이 평화의 기회를 반드시 살려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특히 서해5도와 그 주변 해역은 지난해까지도 군사적 긴장이 극도로 고조됐다"며 "세 차례의 서해교전과 천안함 침몰을 포함한 북의 도발과 충돌이 잇따랐고, 수많은 국민이 희생됐다.

모든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가족들께 마음의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해양경찰은 비바람이 몰아쳐도 섬마을 환자들을 제 때에 옮기고, 외국 어선의 불법조업을 막아내며, 국민이 잠든 시간에도 서해 북방한계선(NLL) 및 독도와 이어도를 철통같이 지켜준다"며 사의를 표했다.

이 총리는 "정부는 해경 전문화·선진화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며 인력과 장비 보완, 해양오염사고 대비 방제시스템 선진화, 해양안전 예방체계 고도화 등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해경 대원도 누군가의 소중한 자식이자 배우자이며 부모이기 때문에 여러분의 안전을 높이는 일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몇 년 전에 해경은 (해체라는) 크나큰 아픔을 겪었다.

이제 그 아픔을 딛고 해경은 다시 일어서고 있다"며 "해경 대원 여러분도 심기일전해서 국민의 믿음과 사랑을 받는 해경을 꼭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