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택지 후보지 공개' 논란에 "고발 검토 사안"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7일 "정부가 수도권 그린벨트를 풀어 집값을 잡겠다고 했는데, 옛날에 실패한 정책을 되풀이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그린벨트를 풀어 공급을 확대하겠다는 것은 '이명박·박근혜표' 건설정책으로 실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우리 몸의 허파와 심장과도 같은 수도권 그린벨트를 해제해 공급을 늘리겠다는 것은 재벌과 토건 업자들에게 먹잇감을 제공하는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집값 폭등 앞에 허둥대는 정부는 기본으로 돌아갈 것을 촉구한다"며 "집값을 잡는 3종 세트 특효약이 있다.

분양원가 공개, 분양가 상한제, 후분양제다"라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또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신규택지 후보지 관련 자료를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와 함께 고발을 검토해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