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부산시에 수소충전소 설치
-부산시는 내년 구매보조금 200대 규모 편성 협조

현대자동차가 부산광역시와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와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현대차와 부산시는 미래혁신성장 주력산업인 수소 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연관 산업의 육성 및 발전을 위해 수소전기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 확충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이번 MOU 체결로 현대차는 올해 연말까지 부산시에 수소충전소 1개소를 설치하며, 이를 통해 부산시의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과 수소전기차 대중화의 기반을 다지는데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부산시는 수소전기차 구매 보조금 확대 편성 등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약속했다. 본격적인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2019년 수소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원을 200대 규모로 편성할 예정이며, 점진적으로 충전인프라를 확충하고 수소전기차 보급을 확대해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10개소를 구축하고 수소전기차 1,000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궁극의 친환경차인 수소전기차의 보급 확대와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부산시와 MOU를 체결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수소전기차 시장 확대 및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회사는 글로벌 수소위원회 공동 회장사로서 차세대수소전기차의 성공적인 개발, 택시 및 카셰어링 업체와의 수소전기차 협업, 서울시와 수소전기하우스 구축 등 수소에너지의 경쟁력과 중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미래 수소 사회를 선점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왔다. 아울러 '수소충전소 설치·운영특수목적법인(SPC, Special Purposed Company)' 설립 및 사업에도 참여해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을 통한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에 힘쓰고 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하이빔]車 배출기준 강화가 일자리를 줄인다?
▶ 벤츠 8월 실적 하락 이유는? "너무 잘 팔려서"
▶ 디젤 세단, 현대차는 '단종' 기아차는 '유지'
▶ SK엔카직영, 내달 '케이카(K Car)'로 새롭게 변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