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남지현/사진=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예고 영상 캡처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남지현이 두 사람의 케미를 직접 귀띔했다.

7일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는 "남지현 씨는 현장에서 에너지가 넘치는 배우다. 제가 나이가 더 많지만, 오히려 현장에서 많이 배웠다. 상대 배우를 많이 배려해줘서 연기할 때 편했다"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남지현 역시 "도경수 씨가 출연한 여러 작품을 봤다. 실제로 어떻게 연기할까 궁금했는데 현장에서 이야기를 많이 나눴고 대사도 함께 맞춰보면서 촬영에 임했다"고 전하며 촬영 내내 남달랐던 연기 호흡을 전했다.
도경수와 남지현은 극 중 율과 원득, 홍심과 이서라는 동일인물이지만 상황이 정반대인 두 명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만큼 다양한 케미 발산을 예고한 바 있다. 배우들이 직접 밝힌 로맨스의 관전 포인트도 여기에 있다. 남지현은 "초반에는 티격태격 케미, 중반에는 달달하고 풋풋한 케미, 후반에는 애틋하고 간절한 케미가 이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점점 달라지는 감정 변화가 관전 포인트"라고 덧붙이며, 율이 기억을 잃고 원득이 돼서 다시 율이 될 때까지 계속해서 변화하는 홍심과의 관계에 대해 힌트를 남겼다.

'백일의 낭군님'은 기억 소실 원득(도경수 분)으로 전락한 왕세자 이율이 송주현 최고령 원녀 홍심(남지현 분)과 원치 않는 혼인을 올리면서 깊은 인연이 시작된다. 온 마을에 '아.쓰.남(아무짝에도 쓰잘데기 없는 남정네)'이라고 소문난 원득과 돈을 벌기 위해 흥신소 해결완방을 차릴 정도로 생활력 갑인 홍심. 이들의 순탄하지 않은 혼인 생활이 드라마를 이끄는 스토리다.

한편 '백일의 낭군님'은 오는 10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소연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