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충전소 10곳 차량 1천대 보급 목표

부산이 현대차와 손잡고 수소차 보급에 나선다.

부산시는 7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현대자동차와 '수소차 보급 활성화 및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수소차 보급과 관련한 협약을 하기는 부산이 전국 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이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차는 부산지역 수소 충전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연말까지 수소충전소 1곳을 설치하고 부산시는 구매보조 지원예산을 편성해 수소차의 지속적인 보급확대를 지원한다.

부산에는 현재 환경부 민간보조 사업으로 강서구 송정동에 수소충전소 1곳을 구축 중에 있어 현대차 충전소를 합치면 연말까지 2곳의 수소충전소가 운영된다.

부산시는 수소충전소 2곳이 운영되는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수소차 보급에 박차를 가한다.
내년에 수소차 구매보조금을 200대 규모로 편성하는 것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10개소를 구축하고 모두 1천대의 수소차를 보급할 계획이다.

환경부 주관으로 내년부터 2020년까지 추진하는 수소 버스 시범사업에도 참여한다.

수소차는 휘발유 등 내연기관 차량과 달리 수소연료와 공기 중 산소를 결합해 생산하는 전기로 모터를 구동하는 시스템이다.

주행 중 이산화탄소(온실가스)와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 배출이 전혀 없고 공기정화 기능까지 있어 '궁극의 친환경차'로 불린다.

중형 SUV 차량 대신 수소차 1천대를 운행하면 나무 6만 그루를 심는 수준으로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 있다.

수소차 1천대가 1시간 운행하면 성인 4만9천여 명이 1시간 동안 마실 수 있는 공기를 정화하는 효과를 얻는다.

부산시 관계자는 "수소차 보급을 늘려 미래혁신성장 주력산업인 수소차 산업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수소차 보급 확대는 도심 미세먼지 문제 해결은 물론 침체한 자동차 부품산업을 재도약시키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