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관자재 단일 수출계약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
계약 유통업체 관계사 통해 중국 전역에 판매
태광실업그룹 계열사로 국내 아파트 배관자재 1위 업체인 정산애강이 중국 배관자재 유통업체인 홍신과기유한공사와 3년간 80억원 규모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국내 배관자재 단일 수출계약으로는 최대 규모다.


신진용 정산애강 사장과 황취연 홍신과기유한공사 회장은 전날 중국 절강성 항주에 위치한 홍신과기유한공사 본사 회의실에서 계약 체결식 행사를 가졌다. 정산애강은 주택난방용 PB배관 및 소방용 CPVC배관을 홍신과기유한공사에 공급하게 된다.

홍신과기유한공사는 중국 전역에 사업장이 있는 ‘장자강동제’ 그룹의 계열사로 그룹 내에 건설 및 건축인테리어 사업을 하는 다양한 관계사들이 있다. 정산애강 측은 이들 관계사를 통해 중국 전역에 정산애강의 제품들이 판매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 사장은 “이번 수출계약을 통해 중국시장에서 위상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글로벌 플라스틱 배관자재 생산·판매기업’이라는 회사의 비전 달성에도 한발 더 다가서게 됐다”고 말했다.
정산애강은 사업구조를 PB배관 및 CPVC 배관 중심으로 바꾸는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최근 3년간 가파른 성장세를 타고 있다. 정산애강은 올해 상반기 주택시장의 위축에도 불구하고 약 41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올해 초에는 업계 최초로 한국소방산업기술원의 품질제품 승인을 받아 앞으로 더욱 다양한 해외국가로의 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산애강이 생산하는 PB(Poly Butylene) 배관은 주택의 급수·급탕, 난방 등에 주로 쓰이며 농업 원예용, 공장, 선박내부 등에도 활용되고 있다. 염소화 폴리염화비닐 CPVC(Chlorinated Poly-vinyl Chloride) 배관은 PVC파이프로 잘 알고 있는 폴리염화비닐(Polyvinyl Chloride)에 염소 처리한 것으로 내열성이 높아져 주로 소방용 스프링클러로 활용되고 있다.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현재 국내에서는 초기 도입단계로 기존 금속 배관재를 빠르게 대체하고 있다.

김호영 한경닷컴 기자 ent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