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상장 콘텐츠기업 아컴스튜디오는 대주주인 비덴트를 대상으로 5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7일 공시했다. 유상증자의 목적은 채무상환이다. 70억원 규모의 사모 전환사채(CB)도 발행한다. 이 CB는 대주주 비덴트와 이재욱 아컴스튜디오 대표 등이 인수한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