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객실 승무원 면접때는 어떤 것을 평가하나요?”

“면접땐 웃는 미소로 임하는 것도 좋지만 면접위원의 질문에 논리적이고 예의바른 태도로 답변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지난 6일 인천시 공항로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열린 ‘항공산업 취업박람회’의 대한항공 상담부스는 유난히 구직자들이 많이 몰렸다. 구직자들의 상담을 진행한 박성진 대한항공 인사전략팀 차장은 “누구나 면접장에서는 긴장된다”며 “떨리더라도 자신의 생각을 명확히 밝혀야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7일까지 열리는 항공산업 취업박람회는 인천국제공항공사를 비롯해 국내외 37개 항공관련 기업들이 참여했다. 이들 기업들은 구직자를 대상으로 채용설명회, 직무별 업무상담, 심층 면접 등을 진행했다. 제주항공, 에어서울, 에어인천은 우수 면접자에게 서류전형 가점을 부여하기도 했다.

◆중부대·한서대·대경대 “버스대절해 왔어요”

국내 주요항공사는 취업준비생들로 온종일 붐볐다. 대한항공은 인사팀 관계자 의자에 앉아서 또는 서서 상담을 도왔다. 대한항공의 박성진 차장은 “현재 하반기 종합일반직 대졸공채를 진행중이지만 조만간 객실 승무언 채용도 진행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면접시간을 늘려 가능하면 오랫동안 지원자를 면밀히 검토하고 싶지만 많은 지원자들에게 면접기회를 제공하려다 보니 면접시간이 줄게 됐다고 아쉬워 하기도 했다.

외국어를 어느정도 준비해야 되냐는 질문에 대해서 박 차장은 “일정 수준의 영어공인성적이 된다면 제2외국어에 시간을 투자하면 좋다”고 했다. 1차 실무면접에선 지원자의 전공관련 질문이 나올수 있기에 준비를 할것도 당부했다. 가령, 중문학과 지원자라면 “중국인 고객 유치방안이 무엇인지”를 물을 수 있다는 것이다. 어떤 구직자가 “이전 채용때 탈락했는데 또 지원해도 되는지”를 묻자 그는 “이전 지원자의 정보를 법적으로 가지고 있을 수 없다”며 “기회가 되면 여러 항공사에 지원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외항사는 상대적으로 덜 붐볐다. 싱가포르항공의 인사담당자는 “외항사는 수시채용을 통해 뽑기에 자주 항공사 채용홈페이지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

올해 처음 열린 항공산업 취업박람회에는 전국 각지에서 항공관련 학과 학생들이 몰렸다. 충청남도 금산에 있는 중부대에서 학생 222명을 이끌고 아침에 올라왔다는 이수경 중부대 항공서비스학과 교수는 “이런 좋은 행사가 지방에서도 열렸으면 좋겠다“는 바램을 내비쳤다. 중부대는 올 8월까지 졸업생 50명 가운데 이미 13명이 항공사에 취업을 했다. 충청도에 있는 한서대에서도 학생 200여명이 아침 일찍 올라왔다. 이혜원 (한서대 항공관광학과 3학년)씨는 “수업을 통해 항공 승무원 실습을 많이 배웠는데 꼭 대한항공에 입사하고 싶다”고 자신감을 비췄다. 대경대 학생들은 대한항공 객실승무원들의 유니폼을 단체로 맞춰 입고 행사장을 찾았다. 이세영(대경대 항공승무원학과1)씨는 “한 학년이 28명인데 1,2학년 학생 40여명이 버스에 나눠타고 왔다”며 “대한항공 입사 의지를 드러내기 위해 승무원 복장으로 왔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이스타항공 등 채용

항공업계의 채용도 본격화된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29일부터 일반 종합직 200명 채용에 돌입했다. 모집 부문은 △일반직(일반관리·운항관리) △기술직 △전산직 △전문인력 (업무개선·연구개발) 등이다. 서류 접수는 21일까지 대한항공 채용 홈페이지(recruit.koreanair.co.kr)에서 받고 있다.채용은 서류 심사 후 1차 면접(집단토론), 2차 면접(프리젠테이션 및 1:1 영어면접), 3차 면접(임원 면접), 건강검진 순으로 진행된다. 서류전형 합격자는 10월11일 발표한다. 대한항공은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 외에 객실·운항승무원 250명, 정비·현장 인력 150명을 추가로 채용할 방침이다. 이 경우 올해 상반기 600명을 총 1200여명의 직원을 신규 채용하게 된다.

지난달 29일부터 채용을 시작한 이스타항공도 9일까지 43명의 신입·경력직원을 뽑는다. 모집분야는 구매·총무·마케팅·영업·운송·운항관리·정비 등 17개 부문이다. 합격자는 수습 3개월을 거친후 정규직으로 채용된다. 이스타항공은 상반기 230여명을 채용했고, 하반기에도 이미 객실·운항승무원을 새로 뽑는 등 하반기 전체 100명 이상 신규 채용을 진행할 계획이다.

티웨이항공도 6일부터 14일까지 채용홈페이지(recruit.twayair.com)를 통해 지원서를 받는다. 모집 대상은 서울·대구 근무 신입과 대구 근무 경력직이다.서류 합격자는 경력직과 대구 지역 신입은17일, 서울 지역 신입은 19일 발표한다.

제주항공도 오는 27일까지 하반기 160명 규모의 신입·경력사원 공채를 진행한다. 객실승무원 90명, 운송, 운항통제, 운항(일반), 안전보안, 인사, 재무기획, IT, 영업, 정비 등에서 70명 가량을 선발한다. 객실승무원의 20%는 학력, 나이, 자격증 등 조건을 배제하고 영상으로 자신을 소개하는 형태의 '블라인드 전형'으로 진행한다.

에어서울도 14일까지 일반직 채용을 한다. 학력,전공에 상관없이 지원할 수 있으나, 어학성적 고득점자와 회계,세무,OA 능력자는 우대한다. 에어서울은 하반기 중 캐빈승무원 등을 포함해 모두 50명을 뽑을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아직 채용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으나, 올 하반기 항공사 8곳은 최소 1000명이상을 채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