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뢰 회복 위해 대책 마련"

한국예탁결제원이 해외주식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 종합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사진)은 6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삼성증권에 이어 유진투자증권에서도 사고가 불거지면서 자본시장 거래 시스템 전반에 대해 시장의 신뢰도가 저하된 점을 위중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진증권에선 지난 5월 해외주식 병합작업이 지연 처리돼 한 투자자가 실제 가진 해외주식보다 더 많은 주식을 파는 사고가 발생했다.
예탁결제원은 외국은 매매거래 정지기간이 없어 국내 시스템 개선만으로는 사고 가능성을 완전히 막을 수 없다고 분석했다. 해외 기관, 국내 다른 기관의 실제 적용 사례를 확인하고, 전문기관의 컨설팅을 받아 종합적인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예탁결제원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주주총회용 전자투표시스템과 장외 채권시장 거래 시스템 등도 개발 중이다. 블록체인은 암호화된 기록을 여러 곳에 나눠 저장하는 기술이다. 전자투표, 채권거래 등에 블록체인을 사용하면 해킹이나 조작 가능성이 거의 없어져 투표와 거래의 공신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장은 “연내 전자투표 관련 시스템의 시험운영을 시작할 것”이라며 “금융거래는 거래의 효율화뿐 아니라 거래 정보에 대한 비밀유지 등이 중요한 만큼 실제 적용 여부는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