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체육진흥공단이 서울 종암중학교에서 ‘으랏차차 유도교실’을 열었다고 6일 밝혔다.

청소년에게 스포츠 교육 기회를 제공하려 마련된 이번 프로그램은 전문 유도 경력자를 섭외해 유도기술 시범 등 1 대 1 개별레슨을 하고 기술과 노하우를 전수하는 방식으로 올해 말까지 운영된다.

조재기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은 “앞으로도 이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적으로 청소년과 공감하는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공단 사업 건전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