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부자 습관

데이비드 바크 지음 / 김윤재 옮김
마인드빌딩 / 272쪽│1만5000원
“당신이 아낀 라테만큼 돈이 쌓인다.”(피플 매거진)

‘라테 요인’이란 커피같이 별 생각 없이 사소한 데 쓰는 돈을 뜻하는 은유적 표현이다. 사람들은 큰 지출에만 집중할 뿐 현금이 줄줄이 새어나가는 작은 일상적 지출은 무시하기 일쑤다.

이런 커피, 생수, 담배, 과자 등에 지출되는 사소한 돈을 모으는 것이 부자가 되는 비결이 될 수 있다면? 하루 4500원짜리 카페라테 한 잔 값을 한 달 모으면 13만5000원이다. 1년이면 162만원, 10년이면 1620만원이나 된다. 만일 매일 5000원씩 연 수익률 10% 상품에 투자할 경우엔 1년이면 188만원, 10년이면 3072만원, 30년 후에는 3억3907만원이란 엄청난 금액이 된다.

세계적 재테크 컨설턴트 데이비드 바크는 《자동 부자 습관》에서 자기만의 라테 요인을 파악해 새는 돈을 막고, 이렇게 마련한 자금을 투자하면 미래를 준비할 수 있다고 전한다. 특별히 돈을 많이 벌거나 의지력이 강하지 않더라도 돈 모으는 습관을 들이면 자동으로 부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책은 2003년 출판돼 세계적으로 150만 부 이상 팔린 베스트셀러의 개정판이다. 우리나라에선 ‘자동으로 부자 되기’라는 이름으로 출간돼 인기를 끌었다. 그동안 달라진 투자 환경을 업데이트하고 성공 스토리들을 새롭게 추가했다.

저자는 자동 부자가 되기 위한 세 가지 방법을 제시한다. 첫째, 수입의 10%를 투자하기로 결심한다. 둘째, 투자를 자동화한다. 셋째, 집을 사고 대출금을 조기에 갚는다. 번 돈을 퇴직연금과 모기지론 상환에 자동으로 떼어 놓고 나머지 자금으로 생활하는 습관을 기르라는 것이다.
이 책이 시중에 나와 있는 수많은 재테크 서적과 차별화되는 점은 ‘자동 시스템’을 갖추라는 조언이다. 예산을 세워 자금을 운용하는 것은 의지가 아주 강한 사람이 아니면 실패할 확률이 높다. 저자는 매달 월급의 10% 이상을 자동이체로 퇴직연금에 투자하라고 권한다. 퇴직연금은 절세 혜택을 받고 장기투자를 할 수밖에 없는 최적의 상품이다. 그리고 갑작스러운 사태에 대비할 수 있는 비상금을 은행 머니마켓펀드(MMF)와 같은 단기 투자 상품 자동이체로 흘러가게 두라고 말한다.

일단 투자를 자동화했다면 부자가 되는 다음 단계는 ‘집주인’이 되는 것이다. 집을 사고 그 대출금을 자동으로 갚으라는 것. 월세 150만원을 30년 동안 내면 5억원이 넘는 돈이 된다. 그리고 30년 후에도 여전히 빈손일 뿐이다. 하지만 집을 산 다음 같은 금액을 모기지론 상환에 쓴다면 30년 후 내 집을 온전히 갖게 된다. 집을 소유한다는 것은 일종의 강제적 저축 프로그램이라고 볼 수 있다. 꾸준히 오르는 부동산이라는 최고의 투자처에 매달 대출금 형식으로 저축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저자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대출금을 최대한 빨리 갚아 나가라고 조언한다. 한 달에 상환하는 금액을 2주 단위로 쪼개서 대출금을 갚아 나가기만 해도 30년 걸릴 변제 기간을 5년 단축할 수 있다.

만약 카드빚을 지고 있는 상태라면 위 계획은 수정돼야 한다. 과거 청산과 미래 투자를 동시에 진행하라고 저자는 말한다.

이 책을 관통하는 큰 주제는 ‘얼마를 버느냐’보다 ‘어떻게 쓰느냐’가 더 중요하다는 사실이다. 모든 투자와 대출금 상환을 자동화해놓고 주머니에 들어오는 돈에 맞춰 분수에 맞게 사는 것이 부자가 되는 첫걸음이라는 얘기다.

최종석 기자 ellisic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