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건설이 새로운 주거 브랜드인 ‘빌리브(VILLIV)’를 앞세워 주택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6일 밝혔다.

빌리브는 마을(Village)과 삶의 공간(Live)을 결합한 조어다. ‘내 삶의 중심이 되는 섬세하고 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의 주거 브랜드’란 의미를 담았다. 지난 6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으로 분양한 ‘빌리브 울산’을 시작으로 8월 제주지역의 ‘빌리브 노형’을 분양한 데 이어 오는 10월에는 하남에서 수도권 첫 분양에 나선다.
‘빌리브 하남(조감도)’은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기존에 없던 새로운 공간을 선보일 예정이다. 6가지의 다른 크기(전용면적 31·41·59·65·75·84㎡)와 4가지 타입의 층고(3.2~5.9m)를 통해 총 28개의 각기 다른 형태의 공간을 선보인다. 공간 곳곳에 다락을 배치해 놀이, 취미공간 또는 휴식 공간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마당과 차고가 있는 단독주택의 로망을 더한 나만의 집도 경험할 수 있다. 신세계그룹은 관계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특화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윤명규 신세계건설 대표는 “삶의 모든 순간의 중심이 되는 공간을 구현하는 것이 목표”라며 “새로운 주택사업을 통해 유통 분야를 넘어선 종합 건설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건설부동산부 민경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