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압EGR만 장착' 문제 삼아… BMW "화재와 관련 없어"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 결함 관련 리콜 대상이 아닌 BMW 520d 신형 모델의 차주들이 BMW를 상대로 한 소송에 가세했다.

BMW 측이 엔진이 다른 신형 차량은 문제가 없다고 밝혔음에도 이를 믿지 못한 일부 소비자들이 법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BMW 사태와 관련한 법률대리를 맡는 법무법인 바른의 하종선 변호사는 6일 "차량 화재의 근본적인 원인이 해결되지 않아 신형 차량에서도 화재 위험이 있다고 보고 이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고 밝혔다.

원고는 리콜 대상이 아닌 BMW 신형 520d 차량 소유주 8명이고 소송 대상은 BMW 코리아와 동성모터스, 한독모터스, 도이치모터스 등 딜러사 3곳이다.

손해배상 청구 금액은 원고 1인당 5천만원이다.

소송의 요지는 EGR의 설계 및 구조적 결함이 근본적인 화재 원인이며, 신형 차량의 EGR 구조가 리콜 차량과 동일하다는 점에서 화재 발생 가능성이 존재해 차주들이 운행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등 손해를 봤다는 내용이다.

하 변호사는 "BMW 차량 대부분에는 저압EGR 없이 고압EGR 시스템만이 장착돼있다"며 "고압EGR을 사용할 경우 카본 슬러지(찌꺼기)가 많이 생겨 EGR 밸브가 계속 열리는 고장이 발생하고, 이를 통해 고온의 배기가스가 계속 배출돼 흡기다기관에 천공이 생기면서 화재로 이어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압EGR은 미세먼지저감장치(DPF) 통과 없이 약 830도에 달하는 고온의 배기가스를 엔진에 재흡입한다.

엔진 내구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질소산화물(Nox) 저감이 효과적이라는 장점이 있지만, 배기가스의 찌꺼기가 걸러지지 않아 엔진을 비롯한 시스템 오염에 취약하다는 단점이 있다.

저압EGR은 DPF를 통과한 배기가스를 재순환시키는 방식으로 온도를 낮추는 시간을 벌어 EGR의 반응을 높이는 장점이 있는 반면, 엔진 내구성에 악영향을 미치고 NOx 저감 효과가 낮다는 게 단점으로 꼽힌다.

하 변호사는 "2010년 이후 자동차업계에서는 저압EGR을 활용하거나 고압EGR과 저압EGR을 함께 사용하고 있으나 BMW는 국내에 수출한 차량에 고압EGR만을 장착했다"며 "결국 신형 차량에도 저압EGR을 추가로 달지 않으면 화재 위험은 사라지지 않는다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BMW코리아는 "EGR이 고압인지 저압인지는 화재 발생 가능성과 전혀 관련이 없다"면서 "EGR쿨러의 냉각수 누수가 근본적인 화재 원인"이라고 밝혔다.

BMW코리아는 또 "7시리즈 같은 모델에는 고압EGR과 저압EGR을 함께 쓰고 있다"며 "각국의 배기가스 규제와 차량의 종류에 따라 최적의 형태를 적용하는 것이지 무조건 저압EGR을 달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