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아이폰 신제품 발표회 초청장.

애플이 오는 12일(현지시간) 공개할 신형 아이폰 이름이 '아이폰 XS 맥스'로 결정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미국 IT전문 매체 나인투파이브맥에 따르면 애플이 선보일 3종의 아이폰 신제품 명칭은 6.1인치 액정(LCD) 모델은 아이폰9, 5.8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모델은 아이폰XS, 6.5인치 OLED 모델은 아이폰XS 맥스로 예상된다.

애플은 그동안 대화면 모델에 '플러스'를 붙였다. 그러나 대화면 모델에 붙이는 수식어를 '맥스'로 변경하면서 플러스는 이제 사용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나인투파이브맥은 아이폰9은 699달러, 아이폰XS는 799달러, 아이폰XS 맥스는 999달러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한편 애플은 이달 12일 애플의 신사옥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공개행사를 연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