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 교무부장·교장·교감 등 입건… 대치동 수학학원 압수수색

서울 숙명여자고등학교 시험문제 유출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이른바 '쌍둥이 딸 아빠'로 알려진 이 학교 전임 교무부장 A씨 등 관련자 4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한 것으로 6일 확인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A씨와 전임 교장·교감·정기고사 담당교사 등 4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해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의 쌍둥이 딸이 입학한 작년부터 올해 1학기 사이에 딸들이 속한 학년의 기말·중간고사 문제와 정답을 업무상 검토하면서 내용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임 교장과 교감은 A씨가 딸들이 볼 시험문제와 정답을 검토한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그를 업무에서 배제하지 않은 혐의 등을 받는다.

정기고사 담당교사도 시험문제·정답 결재선상에 있던 A씨의 문제유출 가능성을 묵인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이 같은 혐의를 입증할 물증을 확보하기 위해 전날 학교와 A씨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또 A씨의 두 딸이 다닌 대치동의 수학학원도 압수수색했다.

A씨는 문제유출 의혹이 불거지자 '수학 클리닉을 다니면서 성적이 오른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증거품들을 분석해 A씨의 문제유출 혐의를 확인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경찰에서 피의자 신분이 된 4명에 대해 숙명여고 학교법인도 서울시교육청이 권고한 대로 전날 징계절차에 착수했다.

학교법인은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