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이 6일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 = 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이 유진투자증권 해외 유령주식 사태와 관련해 컨설팅을 진행, 대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은 6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외화증권 투자 관련해서 예탁결제원 지원 시스템 전반에 대해 일반 투자자나 증권사와 같은 참가 기관들에게 원할한 투자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종합적으로 강구할 것"이라며 "금융감독원에서 외화증권 투자 관련 증권사 점검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점검 결과 개선할 부분이 있으면 충실히 개선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유진투자증권은 지난 5월 해외주식 병합 날짜를 두고 전산처리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하면서 한 고객이 실제 가진 수량보다 더 많은 수량이 매매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최경렬 국제투자본부장은 "우리나라는 매매거래 정지기간을 두고 있는 반면 미국은 따로 없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했다"며 "해외 기관들은 어떻게 대응하는 지 빠른 시일 내 컨설팅 받아서 국내 증권사 입장이 아니라 객관적 시각에서 종합적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예탁결제원은 15일 이전에 외화증권의 변동 사항을 증권사에 알려주는 '워닝시스템'을 더 체계화하는 등 구체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또 4차산업 혁명에 대응해 블록체인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전략도 세웠다. 채권장외결제 업무에 대한 블록체인 PoC컨설팅을 다음달까지 추진하고, 챗봇 등과 같은 인공지능 기술 업무적용을 검토할 방침이다.
이 사장은 "현재 혁신 기술 위원회와 자문회를 운영하고, 매월 경영전략회의에서 블록체인 관련 동향을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며 "올해 중 블록체인 기반 전자투표 파일럿사업 및 채권장외업무 PoC 결과 관련 설명회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기술 발전 방향이나 기술의 채택 가능성에 대해선 연구 검토가 더 필요한 사항"이라며 "금융업의 경우 허가제인 만큼, 가상화폐 블록체인처럼 완전 개방형 도입은 어렵다는 게 시장 전반의 얘기"라고 강조했다.

내년 9월 전자증권 제도가 시장에 순조롭게 안착할 수 있도록 홍보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 사장은 "전자증권 제도 시행 후에도 실물증권을 보유하고 있는 투자자를 위해선 특별계좌 형태로 권리는 계속 유지될 수 있도록 일정 부분 보완책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곧 홍보 대행업체를 선정해 홍보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자리도 늘린다는 계획이다. 올 상반기에 22명을 신규로 충원한 데 이어 하반기엔 23명을 뽑을 예정이다.

최근 예탁결제원은 용역 직원 정규직 전환을 위해 지난달 자회사 케이에스드림을 설립했다. 이 과정에서 공공연대노조는 104명을 평가해 심사하고, 이 중 20명을 해고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현재 정규직 전환에서 탈락한 분들을 위해 어떻게 하겠다고 바로 말하긴 섣부르지만, 어떤 식으로든 고용이 계속 유지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기존 용역직으로 근무할 때에 비해 처우가 나아지도록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