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6일 "중기부가 공공기관, 전문가와 '공공입찰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공공기관 입찰 시 불합리한 입찰조건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장관은 이날 오후 상암 중소기업 DMC타워에서 열린 세 번째 경청 투어에서 공공조달시장 납품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중기부가 바로 할 수 있는 건 정책에 반영하고, 다른 부처와 협의가 필요한 사항은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끝까지 해결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중기부는 특히 공공기관 입찰 시 수요 제품의 규격 사양을 불합리하게 정하거나 특정 업체에 유리하게 적용해 새로운 기술개발 제품의 진입을 어렵게 하는 경우와 같은 불합리한 입찰조건을 개선해나가기로 했다.
홍 장관은 "26개 공공기관과 약정을 맺고 신기술 개발 제품을 우선 구매할 수 있는 제도를 열어놨다"며 "다만, 공공조달에서 불합리한 조건 때문에 어려운 기업이 있다면 특별심사를 하고 조달청과 논의해 필요 시 규정을 바꿔 공공조달시장을 합리적으로 만드는 특별기구를 구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또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공공 입찰참여 시 고용 창출 기준을 완화하고 가점을 높이는 등 지원 방안을 강화할 방침이다.

홍 장관은 "공공조달시장의 구매력은 창업·중소기업의 기술혁신을 돕는 데 활용돼 우리 경제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며 "공공조달 참여 중소기업이 신제품 개발과 품질향상 노력을 통해 국내외 새로운 판로 기회를 스스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도 장관과 간부진이 정책 대상을 직접 찾아 끝까지 해결해 나가는 현장 소통을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라며 "이날 제기된 건의사항을 '공공구매 혁신방안'에 반영해 창업과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